NEWS

'임윤찬 스승' 손민수, 라흐마니노프 3번 들려준다

클래식 명곡 리스트에 빠지지 않는 곡이 있다.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제3번. 전체 3악장으로 구성된 이 곡은 초인적인 힘과 테크닉을 요구해 ‘피아니스트의 무덤’으로 불린다. 임윤찬에게 밴클라이번콩쿠르 우승을 안긴 곡도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제3번이다.‘임윤찬의 스승’으로 알려진 피아니스트 손민수(48)가 이달 말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제3번을 선보인다. 오는 28일과 29일 각각 서울 예술의전당과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한경arte 더클래식 2024’ 공연에서다. 한경아르떼필하모닉의 올해 두 번째 정기 연주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제3번뿐 아니라 중국 작곡가 예샤오강(69)의 ‘희미한 은행나무’, 차이콥스키 교향곡 제6번 ‘비창’을 들려줄 예정이다. 홍콩 출신 젊은 지휘자 윌슨 응(34)이 포디엄에 선다.국내에서는 생소한 예샤오강은 교향곡 협주곡 성악곡 실내악 등을 아우르는 중국 대표 현대 작곡가다.이번 공연에서 들려줄 곡은 2019년 5월 작곡된 ‘희미한 은행나무’다. 인간과 자연의 상호 의존성에 대한 고민, 자연에 대한 사랑 등을 표현한 작품이다. 예샤오강은 식물의 신비로움과 아름다움에 큰 관심을 가져왔다. 희미한 은행나무는 그 시리즈의 일환이며 2021년 호주 멜버른심포니오케스트라가 초연했다.차이콥스키의 비창은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과 마찬가지로 클래식을 대표하는 유명 레퍼토리다. 차이콥스키가 이 곡을 초연하고 9일 뒤 세상을 떠나면서 더 유명해진 작품이다.한경아르떼필은 같은 프로그램으로 오는 3월 제52회 홍콩아츠페스티벌 초청 공연에서 연주할 예정이다.최다은 기자

2024.02.18
'임윤찬 스승' 손민수, 라흐마니노프 3번 들려준다

'임윤찬 스승' 손민수, 라피협 3번 들려준다...한경아르떼필과 협연

클래식 명곡 리스트에 빠지지 않는 곡이 있다.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제3번. 전체 3악장으로 구성된 이 곡은 초인적인 힘과 테크닉을 요구해 '피아니스트의 무덤'이라 불린다. 피아니스트 데이비드 헬프갓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샤인'(1997)에서는 "(이 곡을) 연주하려면 석탄 1000톤을 삽으로 푸는 정도의 힘과 능력이 필요하다"는 대사가 나오기도 했다. 임윤찬에게 반 클라이번 콩쿠르 우승을 안겨 준 곡도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제3번이다. '임윤찬의 스승'으로 알려진 피아니스트 손민수(48)가 이달 말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제3번을 선보인다. 오는 28일과 29일 각각 서울 예술의전당과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한경arte 더클래식 2024' 공연에서다. ▶▶▶(관련 예술가) 손민수= 시적인 상상력을 가진 진실하고 사려 깊은 피아니스트이번 공연은 한경아르떼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연주하는 올해 두번째 정기 연주로, 라흐마니노프 피아노 협주곡 3번 뿐 아니라 중국 작곡가 예 샤오강(69)의 '희미한 은행나무', 차이콥스키 교향곡 제 6번 '비창'을 들려줄 예정이다. 홍콩 출신 젊은 지휘자 윌슨 응(34)이 포디움에 선다. 국내에서는 생소한 예 샤오강은 교향곡, 협주곡, 성악곡, 실내악 등을 아우르는 중국 대표 현대 작곡가다. 그의 작품 '별이 빛나는 하늘'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개막식에서 초연되기도 했다. 상하이 태생인 그는 베이징 중앙음악원을 거쳐 미국 뉴욕 이스트만 음대에서 공부했다. 이번 공연에서 들려줄 곡은 2019년 5월 작곡된 '희미한 은행나무'다. 인간과 자연의 상호 의존성에 대한 고민, 자연에 대

2024.02.14
'임윤찬 스승' 손민수, 라피협 3번 들려준다...한경아르떼필과 협연

"꽉 차 울려 퍼지는 부드러움"…클라리넷의 정수 들려준 오텐자머

한경 아르떼 필하모닉은 청춘의 오케스트라다. 언제나 뜨거운 열의와 싱그러운 감성으로 관객을 맞이한다. 2024년의 포문을 다니엘 오텐자머와 열다니, 참으로 절묘하다. 오케스트라의 이미지와 딱 들어맞는 솔리스트다. 빈 필하모닉의 수석주자일 뿐 아니라 클라리넷 명문가의 소위 ‘금수저’다. 빈필 수석주자였던 에른스트 오텐자머의 아들이자, 현재 베를린 필의 수석인 안드레아스 오텐자머의 형이다. 빈 필하모닉의 내한 연주와 필하모닉스의 멤버로서 우리 무대와 친숙하지만, 솔리스트로서 그것도 모차르트의 협주곡으로는 처음이다.밝고 부드러우면서 밀도 있는 울림이었다. 영락없는 빈의 사운드. 템포와 강약을 조절하며 낭만적인 여운도 살리고 다채로운 음악의 표정을 살렸지만 어디까지나 차분하고 단정한 1악장 연주였다. 저역이 강조된 단단한 오케스트라 사운드와 잘 어울리기도 했다. 멎을 듯한 약음의 구사나 고음과 저음을 오르내리며 몽글몽글 피어오르는 구름과 같은 자연스러운 운지가 기능적 완결성을 보여줬다. 은은하고 고요하게 2악장을 시작해 음악의 전개에 따라 서서히 볼륨을 높이며 솔리스트의 존재를 부각했다. 오케스트라 사운드의 한가운데서 톤을 조절하고 템포를 미묘하게 변화시키며 큰 울림을 만들어 냈다. 우아하면서도 절제된 아름다움으로 가득했다.3악장은 분위기를 일신해 경쾌하면서도 발랄하게 한 번에 내달렸다. 쉴 새 없이 빠른 패시지를 가벼우면서도 눈부시게 소화해낸 비르투오소다운 향연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자연스럽게 울리는 고음이 가장 아름다웠고, 인상 깊었다. 이렇게 아름다운 연주를 들은 기억이 있었던가? 페터 막과 함께 불세

2024.01.26
"꽉 차 울려 퍼지는 부드러움"…클라리넷의 정수 들려준 오텐자머

세계적 클라리네티스트 다니엘 오텐잠머가 온다…25일 한경아르떼필 협연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수석 자리를 꿰찬 세계적인 클라리네티스트 다니엘 오텐잠머가 국내 청중과 만난다. 오는 25일 서울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리는 한경아르떼필하모닉오케스트라 '더 클래식 2024' 시리즈 첫 번째 공연에서다. 인스부르크 티롤주립극장 수석 지휘자를 지낸 홍석원 광주시향 예술감독이 지휘봉을 잡는다.오텐잠머는 이번 공연에서 모차르트 클라리넷 협주곡으로 한경아르떼필과 호흡을 맞춘다. 모차르트가 세상을 떠나기 두 달 전에 남긴 최후의 협주곡으로, 1986년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영화 '아웃 오브 아프리카'에 2악장 아다지오 주제 선율이 쓰이면서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곡이다. 모차르트 특유의 맑고 투명한 색채와 섬세한 선율 진행, 변화무쌍한 악상 표현을 특징으로 한다. 2부는 베를리오즈 '환상 교향곡'으로 채워진다. '5부로 된 환상 대교향곡'이란 부제가 붙는 이 작품은 낭만주의 시대 음악을 얘기할 때 절대 빼놓을 수 없는 명곡으로 통한다.오텐잠머는 빈 필하모닉, NHK 교향악단,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오케스트라 등 해외 유수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면서 명성을 쌓아온 실력파 클라리네티스트다. 실내악 연주자로도 유명하다. 그간 다니엘 바렌보임, 안드라스 쉬프, 바바라 보니, 토마스 햄슨, 바비 맥퍼린, 하인리히 쉬프, 이자벨 파우스트, 미샤 마이스키, 하젠 콰르텟 등 명연주자들과 함께 무대에 오르면서 음악적 역량을 인정받아왔다. 빈 필하모닉과 베를린 필하모닉 단원들이 창단한 앙상블 필하모닉스의 멤버로도 활동 중이며, 2018년엔 오푸스 클래식 상을 받는 영예를 안은 바 있다.

2024.01.10
세계적 클라리네티스트 다니엘 오텐잠머가 온다…25일 한경아르떼필 협연

뭉클한 위로와 새로운 희망에 벅찼던 80분

“수많은 이들이여 서로 껴안으라, 전 세계의 입맞춤을 받으라.”프리드리히 실러 ‘환희의 송가’ 가사에 맞춰 현과 관, 타악, 저음과 고음 남녀 가수, 합창단이 함께 빚어낸 절절한 선율이 무대에서 객석으로 폭포처럼 쏟아졌다. 2023년이 저물기 나흘 전인 지난 27일, 롯데콘서트홀에서 펼쳐진 무대에서다. 이승원이 지휘한 한경아르떼필하모닉은 이날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을 연주했다.한 해 동안 즐거웠던 일, 기념할 일, 또 서러웠던 일, 잊고 싶은 일이 한꺼번에 씻겨나갔다. 교향곡을 듣는 80분 동안 올해도 잘 살았다는 위로에 뭉클했고, 새로운 한 해의 희망이 꿈틀댔다.신시내티 심포니 수석부지휘자 이승원은 4악장 내내 암보로 지휘했다. 그 많은 음표를 머릿속에 다 담았다. 그는 급하지 않게 악단을 몰고 갔다. 빅뱅으로 우주가 시작되는 듯한 1악장 서두부터 과도하지 않은 표현으로 출발했다. 저음의 양감이 부족하게 느껴졌지만, 악기 간의 응답이 충실했고 정리돼 있었다.휘몰아칠 때도 음량만 커지는 게 아니라 ‘에지(edge)’를 살리는 지휘의 묘미가 돋보였다. 목관악기 중에는 플루트와 오보에 콤비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어떤 때는 이 두 악기의 노래를 오케스트라 전체가 숨죽이고 귀 기울이고 있는 듯했다. 초반부터 두각을 나타낸 지휘자의 정교한 바통 테크닉은 곡 전체에 신뢰를 입혔다. 그는 1악장에서 흔히 들을 수 있는 처절한 감정을 다소 희생하면서 멜로디를 살렸다. 안개 자욱한 마지막 총주에서 팀파니가 강렬하게 타격했다.2악장에서 각 악기가 여유 있게 질주하는 템포 설정은 빈약할 수도 있었던 악단에 튼실한 보디감을 입혔다. 느긋한 템포로

2023.12.28
뭉클한 위로와 새로운 희망에 벅찼던 80분